story K
문재인 후보는 애꿎은 트집잡기보다 최근 여론의 변화를 올바로 성찰해야
#문재인#안철수#유승민#홍준표
문재인 후보가 최근 요동치는 여론에 많이 불안했던지 돌연 여론조사 방식을 트집잡고 나왔다.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를 1:1로 조사하는 방식을 두고 문 후보 캠프는 “특정 후보를 띄우기 위한 비상식적인 여론조사”라며 강하게 비판을 하고 나온 것이다.그러나 이는 참으로 소가 웃을 일이 아닐 수 없다.다른 예를 들 것도 없이 지난 2012년 당시 문재인 후보가
[김성중칼럼]갈 곳 없는 보수 표심? 안철수 지지율의 본질 제대로 봐야
갈 곳 없는 보수 표심?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상승이 경이롭다. 언론들은 갈 곳 없는 보수의 지지가 반기문, 안희정에 이어 안철수로 이동했다고 분석한다. 일면 맞지만 정확한 분석은 아니라 본다.한국에서 진보와 보수, 중도의 구분은 정상적이지 않다. 북한문제와 경제정책, 노동, 복지 등이 중요한 기준인데 지금은 예전과 달리 특정 방향으로 쏠리는 현상이 약화됐다
텐센트, 세계 10대 기업 입성.. 그 의미는?
텐센트, 세계 10대 기업 입성...SNS 위챗을 운영하는 기업 텐센트가 시가총액 세계 10대 기업 반열에 올랐다.카톡 솔루션으로 만든 위챗, 카카오가 텐센트와 비교할 수 없는 이유가 뭘까?첫째, 13억 시장 규모의 차이이다. 둘째, 소프트웨어 운영 마인드의 차이이다. 셋째, 한중간 시장 자율성의 차이이다.텐센트의 주가 상승 원인은 엄청 간단하다. 13억
[대선후보지지율][제2차 전국 지방신문 7개사 조사] 문재인 42.6%, 안철수 37.2%, 홍준표 8.4%, 심상정 3.3%, 유승민 2.4%
[19대 대선후보 지지도] 문재인 42.6%, 안철수 37.2%, 홍준표 8.4%, 심상정 3.3%, 유승민 2.4%– 충청·TK·호남, 남성, 가정주부에서 文·安 서로 팽팽한 접전 양상– 문재인, 40%대 초반의 지지율로 安에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 수도권·PK, 20대·30대·40대, 여성, 사무직·노동직·학생, 진보층·진보적중도층
[심층]'안철수 신천지' 반기문 박근혜 데쟈뷰.. 이종철 바른정당 위원장 "박근혜에게는 '약' 됐다"
안철수 신천지 연루설이 일파만파가 되고 있는 가운데 반기문 신천지 연루설과 박근혜 신천지 연루설이 다시 조명되고 있다.국민의당 안철수(55) 제19대 대선후보가 신천지 종교와 깊은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급
Story K 칼럼
갈 곳 없는 보수 표심? 안철수 지지율의 본질 제대로 봐야
김성중 애널리스트
북한 핵 미사일 중국이 막아줄까?
김익환 구로미래포럼 대표
'가치 중심의 단일화’여야 한다
이종철 바른정당 강서구병 당협위원장
중국 사드보복! 대한민국 "나, 떨고 있니?"
김병묵 자유기고가
탄핵 후..
유재길 은평발전시민연대 대표
졸업
최홍재 전 청와대 행정관
전문[全文] 뉴스
안철수 딸 의혹 뭉개고 문준용만 때린다? "최순실 엄마가 아니라 미안하고, 문재인 아빠가 아니라 미안하다"
유승민 캠프, "홍준표 야반도주" 비판 왜?
한국당, 네이버 문재인 편들기 의혹 제기.. 자동 완성 기능이 뭐길래..
국민의당 세월호 인증샷.. 문재인 '맹폭'으로 전선 확대 "거품 지지율에 취했나"
박원순 조희연.. ‘촛불’ 위에서 ‘호가호위’하려는 자들의 후안무치
‘촛불’ 위에서 ‘호가호위’하려는 자들의 후안무치박원순 서울시장이 "민주당이 정권을 교체하고 민주 정부를 성공적으로 이끌어갈 능력이 있음을 국민에게 자랑스럽게 보여줘야 할 때"라고 주장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시장은 이것이 '촛불 민심'이라고 밝혔다.박 시장은 26일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고선 30분 만에 삭제하는 소동을
기획&이슈
[대선후보지지율][제2차 전국 지방신문 7개사 조사] 문재인 42.6%, 안철수 37.2%, 홍준표 8.4%, 심상정 3.3%, 유승민 2.4%
[대선후보지지율][조선일보여론조사] 안철수 문재인 '6자대결' 역전 34.4% vs 32.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342, 808호(논현동, SK허브블루) 우)06099  |  대표전화 : 02-707-2040  |  팩스 : 02-730-5165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794  |  편집인 : 최영희  |  발행인 : 이재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승완
Copyright © 2013 story K.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toryk2040@daum.net